Search

홀로서기의 심리학 - 라라 E. 필딩

published
2021/09/22
pinned
subtitle
빛이 나는 홀로
장르
자기계발
심리
author
라라 E. 필딩
이미지 출처: 예스24

애닌뒈 애직 애긴뒈

추석 때 오랜만에 가족이 다 모였다. 나이 차이가 많이 나서 그런지 이제는 다 컸지만 언니가 용돈과 함께 편지를 주었다. 용돈 개이득. 언니의 편지에는 개념있게 자라줘서 고맙다는 말과 함께 나를 이제 애기로 생각하지 않기로 했다고 적혀있었다. 언니한테 별로 기댄 적 없지만 그래도 언니가 나를 어엿한 어른으로 인정해주니 한층 자란 것 같았다. 근데 나는 내가 진짜 어른으로 느껴지진 않았다. 몸만 자랐지 두뇌는 꽃밭이라.
진지한 고민도 찰나로 스쳐가버리고 가족과 있는 동안 재밌게 놀았다. 그리고 서울로 올라가기 전 버스터미널에 가면 항상 들르는 영풍문고에 갔다. 전에는 재테크에 관심이 생겨서 재테크 책을 골랐는데 요즘엔 마음이 싱숭생숭해서 심리학 책이 눈에 들어왔다. 힘든 일이 생기면 힘들어하고 기쁜 일이 생기면 기뻐하고, 외부 상황에 갈대처럼 이리저리 흔들리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 이 책의 목차를 보니 내가 듣고 싶은 답들이 있을 것 같았다.

심리학 계의 법륜 스님

심리학, 자기계발서 하도 많이 봐서 이제는 웬만하면 다 거기서 거기라고 생각하는데, 이 책은 다 아는 내용이어도 공감가는 부분이 많았다. 대학생 때 법륜 스님의 즉문즉설을 팟캐스트, 유튜브까지 정말 다 챙겨봤는데 거기서 보고 들은 내용 중 비슷한 메시지들이 책에 담겨있었다.
나를 너무 완벽한 사람으로 생각하지 말 것, 나는 그냥 평범한 사람이라는 걸 인정할 것, 내가 어떻게 할 수 없는 것(타인의 행동, 외부의 상황)을 바꾸려하지 말고 내가 통제할 수 있는 것을 바꿀 것, 마음챙김 명상 등등 책을 읽으면서 법륜 스님이 하셨던 말씀들이 많이 떠올랐다. 작가는 하버드 계의 법륜 스님 정도 되려나.

홀로서기 위한 연습 방법

보통 심리학 책을 읽으면 마음의 문제기 때문에 지속적인 연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여기서는 연습계획표를 만든 뒤 지속적으로 실천하라고 한다. 다른 어려운 문제들과 마찬가지로 마음의 문제도 꾸준한 연습이 필요한 것 같다.
그럼 어떻게 연습할까. 목표와 현실을 적고 자신이 습관적으로 겪는 문제를 '자동운행모드'라고 정의한다. 그런 뒤 그 문제를 겪을 때 발생하는 감정(E), 생각(T), 행동 충동(A)를 적고 각각 ETA 별로 의식적인 통제를 위한 연습 방법을 실천한다.
어떤 문제를 겪느냐에 따라 연습 방법도 다르다. 내가 나와 비슷하다고 생각했던 니나의 케이스를 예로 들면, 니나의 목표는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것, 그리고 남에게 스스럼 없이 도와달라고 말할 수 있는 관계였다. 하지만 현실은 '성공 아니면 실패'라는 생각에 새로운 업무에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하고 대인 관계에 취약한 모습을 보였다.
Default view
Search
니나의 연습계획표
ETA
자동운행모드
연습 방법
생각(T)
Open
- 모르면 분명 실패할 것이다. - 도움을 요청하면 부담스러워할 것이다. - 아무도 나에게 신경쓰지 않는다.
- 주의가 산만해질 때 다시 몸의 신호에 집중하기 - 인지 왜곡 확인하기 - 사실 점검 5단계 적용하기 - 사실 재구성하기
행동(A)
Open
- 스스로를 더욱 강하게 밀어붙인다. - 사회적인 교류는 최소화하거나 미룬다.
- 반대 행동 취하기 - 비폭력대화 4단계 적용하기
COUNT3

홀로 물구나무 설 수 있을 때까지

솔직히 책을 읽은지 열흘이 지났지만 여기 적힌 연습 방법을 모두 하고 있지는 않다. 그래도 '생각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것만 인지하고 있어도 용기가 생겼다. 하기도 전에 지레 겁먹게 되는 이유는 내 생각이 나를 잡아먹어서인 경우가 태반인 듯하다.
이렇게 해도 무섭고 두려운 경우는 일부러 반대 행동을 취했다. 질문하기 싫다? 부탁하기 싫다? 질문하자. 부탁하자. 사실 반대행동을 취해도 왜곡된 생각이나 마음은 쉽게 잘 바뀌지 않는다. 이게 왜 두려운 걸까 생각해봤는데, 그냥 스스로 내가 이런 걸 물어보면 내가 모자란 사람으로 보일까봐서인 것 같다.
반대로 다른 사람들이 나한테 질문할 때는 그런 생각하지 않는데 왜 나는 나 자신을 이렇게 생각할까. 내가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싶지 않아서인 것 같다. 나도 남들처럼 그냥 평범한 사람인데.
아직은 갈 길이 멀다. 홀로 서기는 커녕 갓 태어난 망아지마냥 휘청휘청 거리고 있다. 내가 생각하는 어른스러움의 표본은 주호민 작가 정도이다. 몰라 그냥 뭔가 어른스러움.
홀로서기를 넘어서 홀로 물구나무 설 수 있을 때까지,, 나를 애껴주고 사랑해주자. 크ㅡ크